[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클럽 버닝썬 /MBC 뉴스 갈무리
클럽 버닝썬 /MBC 뉴스 갈무리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라며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 허가를 요청했다.

그는 “아버지가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구속돼 이렇게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며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부모님을 부양할 수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아버지의 항암 치료도 생계도 제가 없으면 힘들다. 허락해주면 아버지와 어머니를 부양할 것”이라고 울먹였다.

이날 이문호 측 변호인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약물 성분이) 나온 건 맞지만 쪼개서 보관한 수면제를 모르고 먹은 것”이라며 해명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마약류를 15회 이상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