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조동혁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조동혁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동혁이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을 통해 김정민 감독과 재회한다.

오는 7월 5일 방송될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일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드라마 ‘나쁜녀석들’ 시즌1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김정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동혁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슬럼프에 빠진 천재 화가 도하윤(조동혁) 역을 맡았다. 김 감독과 ‘나쁜녀석들’ 이후 5년만 재회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조동혁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어른 남자의 섹시함, 예민함을 보여주며 관능적 매력을 발산한다. 지금껏 조동혁이 보여줬던 거친 남성적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캐릭터인 것. 출연 이유를 묻자 조동혁은 “김정민 감독님과 인연이 있었다”면서 “이전에도 작품을 같이 했었는데 감독님이 도하윤 역에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하셨다. 가장 큰 이유는 시나리오를 보고 천재 화가라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 최종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자신의 캐릭터에 끌렸다는 조동혁은 “현실에 동떨어진 것처럼 외로운 느낌의 사람이다. 천재라는 설정에 순수 예술을 하는 화가이지만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원하지 않는 그림을 그리게 되는 이중적인 모습도 볼 수 있다. 도하윤이라는 캐릭터 그 자체가 매력적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7월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