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진영. /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진영. /텐아시아DB


그룹 B1A4 출신 가수 겸 배우 진영이 입대한다.

진영은 오늘(20일) 육군 모 훈련소로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진영은 지난 5일 팬카페를 통해 “제가 잠시 여러분 곁을 떠나게 됐다”며 “다들 많이 놀라고 걱정할 거 같다. 그래도 제가 직접 팬들께 제일 먼저 소식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과분한 사랑, 언제나 고맙고 감사하다. 입대 전 더 좋은 모습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건강이 허락하지 않아 너무 아쉬웠다. 많은 활동을 기다리는 팬들의 이야기 접할 때마다 너무 안타깝고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 더 행복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 다들 씩씩하게 맛있는 거 많이 먹고 건강하게 잘 지내기로 약속하자. 저도 꼭 그러겠다”고 인사했따.

진영은 입소 장소와 시간을 공개하지 않고 별도의 행사 없이 조용히 입소할 예정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진영은 드라마와 영화 촬영, 공연 등에서 부상을 입어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았다. 진단명은 방카르트와 상부 와순 파열 등이다. 진영은 수술 대신 물리 재활과 주사 등 비수술적 요법 위주로 오랫동안 치료를 받아왔다.

진영은 2011년 B1A4로 데뷔해 ‘이게 무슨 일이야’ ‘잘자요 굿나잇’ 등 히트곡을 발표했다. 지난해 팀을 떠나 신생기획사 링크에잇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 활동에 주력해왔다. 영화 ‘수상한 그녀’ ‘내안의 그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시즌2 등에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