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에너지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9월 처음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고교생 단오(김혜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최근 열린 대본리딩 현장에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든든한 선장 역할을 해주실 김상협 감독과 인지혜, 송하영 작가를 비롯해 극의 중심축을 이룰 차세대 청춘 배우 라인 김혜윤(은단오 역), SF9 로운(하루 역), 이재욱(백경 역), 이나은(여주다 역), 정건주(이도화 역), 김영대(오남주 역)가 참석해 분위기는 단숨에 화기애애한 웃음으로 가득 찼다.

또한 극에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해줄 이태리(진미채 역), 김지인(신새미 역)과 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며 무게감을 배가해줄 베테랑 배우 엄효섭(은무영 역), 최진호(백대성 역), 지수원(차지현 역) 등 각자의 개성과 내공을 가진 배우들까지 자리를 꽉 채워 든든함을 더했다.

먼저 인사에 나선 김상협 감독은 “이렇게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특히 젊은 배우 친구들이 많은데 벌써부터 에너지가 느껴지는 것 같다. 그 가능성과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게 저 또한 열심히 하겠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발견한 보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파이팅!”이라고 전해 호응을 얻었다.

이후 본격적으로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연구의 흔적이 역력한 대본과 함께 호흡을 맞춰나갔다. 특히 김혜윤은 순식간에 당찬 은단오 캐릭터에 녹아들어 눈빛, 말투, 분위기까지 바꾸며 감탄을 자아냈다. 남다른 비주얼에 신비로운 매력을 자랑하는 하루 역의 SF9 로운과 치명적인 매력의 백경 역의 이재욱, 극과 극의 두 배우도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이나은은 가난하지만 씩씩한 여주다로 변신해 무한 긍정 에너지를 전달, 정건주는 장난기 넘치는 이도화의 매력을 십분 살려냈다. 김영대 역시 꽃미남 군단 A3의 센터 오남주로 분해 흥미진진한 학원물의 재미를 더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