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연수/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하연수/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하연수가 SNS 댓글로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아무런 입장도 내 놓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를 판매합니다. 벽에 걸수 있는 족자”라며 직접 작업한 족자 두 개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물었다.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고요”라고 답했다.

이같은 하연수의 반응에 네티즌들은 “까칠하게 반응한다”며 태도를 비난했다. 해당 댓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며 논란이 커지자 하연수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016년에 하연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프와 관련해서 글을 올렸다. 한 네티즌이 “대중화를 하기엔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고 댓글을 달자 하연수는 “하프는 전공자 분들이 다루시는 그랜드 하프와 초보자들도 쉽게 다룰 수 있는 켈틱 하프 이렇게 두 종류로 나뉘는데요. 수천만 원대의 그랜드 하프와는 달리 켈틱 하프는 50만 원 이하부터 수백만 원 대까지 가격대의 폭이 매우 넓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잘 모르시면 센스있게 검색을 한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는 방법이라 생각합니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해 논란이 됐다.

또 작가 지기스문트 리히니 작품 사진으로도 구설에 올랐다.한 네티즌이 “실례지만 사진 가운데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이 없냐”라고 묻자 하연수는 “태그 해놨는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 보여 답변 드린다”고 답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하연수 SNS
하연수 SNS
비난이 거세지자 하연수는 자필 편지를 통해 “개인 SNS에 올라온 팬들의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게 됐다. 상처 받았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배우로서 모든 발언에 책임감을 갖고 신중한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고, 너무나도 큰 후회와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 앞으로 이러한 경솔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 안겨드리는 일 결코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연수는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SNS에서 날선 반응을 보여 비난을 받고 사과까지 했는데, 또 비슷한 일로 논란을 일으켰다. 하루 전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이후,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오늘(20일)까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이 오르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