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전국 TOP 10 가요쇼’
제공=’전국 TOP 10 가요쇼’


JTV(전주방송)이 신설한 프로그램 ‘전국 TOP 10 가요쇼’가 ‘영 트로트 스타 10′(이하 영텐)을 공개했다.

‘영텐’은 최근 활발히 활동을 펼치며 정통 가요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여름·영탁·윤수현·진해성·진달래, 임영웅, 소유찬, 최현상, 정해진 등 10명의 젊은 신세대 트로트 가수로 구성됐다. 이들은 젊은 감각과 활기차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영텐’으로 뽑힌 가수들을 위한 특별한 무대 역시 준비돼 있다. 매 회 오프닝에서 ‘영텐’은 선배 가수들과 협업한다. 신구(新舊) 세대가 어우러진 특별한 공연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영텐’은 ‘전국 TOP 10 가요쇼’ 스페셜 무대에 오르는 혜택도 누린다. 다른 출연자 없이 ‘영텐’만이 출연하는 형식으로 연간 2회 이내의 공연을 계획 중이다. ‘전국 TOP 10 가요쇼’는 “‘영텐’ 멤버들은 전국의 트로트 팬들을 위해 첫 방송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첫 녹화는 오는 26일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