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산다라박. / 제공=JTBC ‘스테이지K’
가수 산다라박. / 제공=JTBC ‘스테이지K’


가수 산다라박. / 제공=JTBC ‘스테이지K’

JTBC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에서 활약한 그룹 투애니원(2NE1)의 산다라박이 “내가 있을 곳이 어디인지 느꼈고, 많은 영감을 받았다”며 “멋진 K팝 스타로 돌아오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스테이지K’는 전세계 77개국에서 선발된 참가자들의 K팝 댄스 경합을 보여줬다. 오는 23일 왕중왕전 두 번째 이야기로 막을 내린다.

심사위원인 ‘K-리더스’로 활약한 산다라박은 투애니원의 멤버로서 ‘드림스타’ 자리에도 앉았다.

산다라박은 “매주 녹화 날이 기다려질 정도로 좋아하던 프로그램이어서 종영이 아쉽다. 이 방송은 K팝 스타들에게도 아주 기억에 남고 소중한 추억으로 남겨질 맞춤형 프로그램이었다”고 했다. 이어 “매 회 ‘최애 참가자’가 있었다. 누구에게 투표를 할 지, 항상 행복한 고민이었다”고 돌아봤다.

산다라박의 기억에 가장 남는 챌린저는 슈퍼주니어 편의 프랑스 팀 소속 두 명의 요한과 엑소 편에서 우승한 일본 10대 소녀 팀이다. 그는 “프랑스 요한 두 명은 그 끼가 지금도 생각나고, 일본 팀의 실력은 지금 생각해도 소름 돋는다. 그 친구들의 춤을 보고 싶다”고 칭찬했다.

2NE1을 커버한 태국 팀도 빼놓을 수 없다. 산다라박은 “그들은 진짜 우리 팀이어서가 아니라 넷 다 잘 했다. 감동받아서 태국에 가면 그 아이들을 만나러 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기억에 남는 ‘드림스타’로는 “모든 여가수들의 우상인 보아”라고 밝혔다. 산다라박은 “보아의 역대급 안무들을 참가자들을 통해 함께 보고 얘기를 나누던 그 시간이 무척 행복했다”며 “마지막에 드림스타와 우승팀 참가자들의 합동무대 전, 리허설을 하는데 대기실에서 감탄하면서 지켜봤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녹화에 참여한 드림스타 중에선 솔로로서, 또는 다른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면서 K팝이나 음악과 잠시 멀어져 있던 친구들도 많다”며 “이들이 ‘스테이지K’의 녹화를 오면 ‘여기가 내가 있을 곳이었지’라고 다시 느낀다고 한다. 나 역시 그랬다. 참가자들을 보면서 많은 영감을 받았고, 내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노래로 다시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가수로서의 복귀를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