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수현, '라디오스타'를 뒤집었다…눈부신 활약


트로트 가수 윤수현. / 제공=MBC ‘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윤수현. / 제공=MBC ‘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윤수현이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윤수현은 ‘쇼 미 더 트롯’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 가수 남진을 비롯해 래퍼 스윙스, 가수 코드 쿤스트 등과 출연했다.

윤수현은 시작부터 MC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유쾌하고 흥 넘치는 매력을 뽐내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내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입담과 개인기를 보여주며 ‘라디오 스타’를 휘어잡았다.

그는 트로트를 잘 부르는 비법도 공개했다. 트로트 가수로는 처음 중국에서 정규 음반을 발표한 윤수현은 노래 이야기를 할 때만큼은 진지한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가요와 성악, 트로트, 록, 경극 버전으로 바꿔 부르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윤수현의 맹활약이 돋보인 ‘라디오스타’를 본 시청자들은 그의 유쾌하고 소탈한 매력에 호응을 보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