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박지윤-정형석./ 사진=보이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박지윤-정형석./ 사진=보이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박지윤-정형석./ 사진=보이는 라디오

성우 박지윤이 남편 정형석과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17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의 ‘나나랜드’에는 박지윤-정형석 부부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박지윤은 “우리는 3년 반 정도 연애하고 결혼했다”며 “같은 직장에 다녀서 매일 봤다. 마치 전챙처럼 싸웠다”고 털어놨다.

한 청취자가 “정형석의 외모와 목소리 중 무엇에 반했느냐”고 묻자, 박지윤은 “정형석 씨의 외모를 모르시나보다”라며 웃었다. 이어 “남편을 처음 봤을 때 살도 없고 날카로워 보였다. 첫인상은 좋지 않았다”며 “연기를 하는 걸 보고 진실성을 봤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