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봉준호 영화감독(왼쪽부터), 가수 배철수, 배우 송강호. / 제공=MBC 라디오
봉준호 영화감독(왼쪽부터), 가수 배철수, 배우 송강호. / 제공=MBC 라디오


MBC 라디오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이하 ‘음악캠프’)가 29일 봉준호 영화감독과 배우 송강호의 방송을 특별판으로 편집해 다시 내보낸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지난 16일 영화 ‘기생충’을 소개하기 위해 ‘음악캠프’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영화 100년사에 눈부신 족적을 남겼다.

‘음악캠프’ 제작진은 봉준호 감독의 수상을 축하하는 것은 물론 칸 출국 이틀 전 어렵게 시간을 내 출연해 준 두 사람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특별 재방송을 결정했다. ‘음악캠프’가 재방송으로 청취자들을 찾는 것은 29년 역사 상 처음 있는 일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한 시간 내내 시종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였다. 지난 작품들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무려 네 편을 함께 작업해 온 환상의 콤비로서의 에피소드, 서로에 대한 존경의 마음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칸 출국 직전에 이뤄진 초대석이었던 만큼, 수상 소식을 듣고 난 후에 듣는 느낌은 또 다를 것”이라며 “‘기생충’에 대해 감독과 배우가 느꼈던 확신의 흔적들이 곳곳에 숨어있으니 그 발견의 기쁨을 놓치지 말라”고 덧붙였다.

‘음악캠프’ 초대석 봉준호·송강호 편은 이날 오후 7시 ‘음악캠프’ 3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