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이디스 코드 리얼리티 영상 캡처./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레이디스 코드 리얼리티 영상 캡처./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가 ‘RE;CODE'(리;코드)서 7년 차 아이돌의 노련함을 보였다.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26일 정오 레이디스 코드(애슐리·소정·주니)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컴백 리얼리티 ‘RE;CODE’ 2편 ‘CODE#2 “3 2 1″‘(코드#2 “쓰리 투 원”)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2년 7개월 만의 ‘FEEDBACK(너의 대답은)’ 컴백 준비부터 음악 방송 활동까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속 레이디스 코드는 새로운 안무를 맞춰가는 연습도 실전처럼 진행하며 사소한 디테일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쉬지 않고 모니터를 하는 모습은 7년 차 그룹의 노련함을 보여줬다. 또한 연습 내내 멤버들끼리 서로의 안무를 피드백하며 더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집중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레이디스 코드는 팬들의 응원 속에서 ‘FEEDBACK'(피드백)으로 첫 음악 방송 무대에 올랐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멤버들은 현장에 와준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하며 ‘팬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성공적으로 컴백 첫 주 활동을 마친 레이디스 코드는 즐거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또한 앞으로 남은 활동에 대한 기대와 팬들에 대한 감사, 사랑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레이디스 코드는 신곡 ‘FEEDBACK’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