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박희순./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박희순./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박희순이 지난 25일 종영한 JTBC 금토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대해 “남다른 의미를 가진 작품”이라는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희순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아름다운 세상’에서 학교폭력으로 생사의 기로에 아들을 위해 진실을 파헤치는 아버지 박무진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박희순의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대본 인증 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희순은 두 손으로 ‘아름다운 세상’ 마지막 회 대본을 든 채 반달눈으로 환하게 웃으며 드라마 속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함박 미소를 짓고 있다.

박희순은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가 벌써 종영이라니,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오래오래 기억될 것 같다”라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어 그는 “무척이나 신뢰하는 감독님과 작가님, 같이 호흡을 맞추며 정든 배우들, 뒤에서 고생해준 스태프들 너무너무 고생했고, 감사했다. 그리고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아름다운 세상’을 많이 애정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박희순은 “이렇게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즐거웠다”며 “여러분들 마음속에 오래오래 기억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