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스틸./사진제공=MBC


26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6연승을 막기 위한 복면 가수 8인의 대접전이 시작된다.

지난 방송에서 가왕 ‘걸리버’는 카더가든, 최효인 등의 실력자들을 꺾고 5연승에 성공했다. ‘음악대장’ 하현우 이후 3년여 만에 남성 단독 5연승 가왕에 성공한 ‘걸리버’는 역대 남성 가왕 랭킹 2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이에 ‘걸리버’의 6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새롭게 출사표를 던진 8인의 복면 가수들은 “갖고 싶은 목소리다” “고수의 냄새가 난다” 등의 평을 받으며 호시탐탐 가왕석을 노렸다.

특히 가슴 아픈 발라드 무대를 선보인 듀엣 조에게 모두의 시선이 쏠렸다. ‘복면가왕’ 4년 역사 이래 길이 남을 역대급 무대를 선보여 호기심이 증폭됐다는 후문이다.

결과를 알 수 없는 노래 고수들의 불꽃 튀는 대접전의 결과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