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케치북’ EXID./ 사진=KBS 방송화면ㅏㅅ이슈
‘스케치북’ EXID./ 사진=KBS 방송화면ㅏㅅ이슈


걸그룹 EXID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 출연해 서로에 대한 우정을 확인하며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EXID는 24일 오후 방송된 ‘스케치북’에 3년 만에 출연해 ‘덜덜덜’과 ‘Hot Pink’, ‘위아래’ 세 곡으로 메들리 무대를 펼쳤다. 올해 데뷔 7주년을 맞은 EXID는 “솔지와 LE는 20대의 대부분이 담겨 있다. 힘든 시간을 힘들다고 느끼지 않고 긍정적으로 쭉 달려와 멤버들이 대견하다. 멤버들은 동료라기보다는 전우에 가까운 것 같다. 가요계라는 전쟁터 안에서 같이 견뎌와서 그런 것 같다”며 우정을 드러냈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멤버들에게 고마웠던 점이 있느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정화는 “솔지 언니 없이 4인 체제로 활동할 때 어느 미니 콘서트 공연 중 조명이 꺼진 적이 있었다. 갑자기 조명이 켜지면서 솔지 언니가 팬송을 부르며 등장했다. 언니가 이 자리에 서기까지 어떻게 결심을 하고 내려왔을까 싶어서 정말 고마웠다. 사실 그 당시 다른 멤버들도 속앓이를 했던 것 같다. 그럼에도 그런 내색 없이 활동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솔지도 “나 없이 4명이서 활동할 때 맏언니 입장에서 미안하고 안쓰러웠고 팬들에게도 죄송했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있지 않을까 싶어서 깜짝 이벤트를 펼쳤다. 너무 행복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EXID는 새 앨범 ‘WE’에 대해 “총 7곡 수록이 수록됐고 ‘개인’보다 ‘우리’라는 점에 중점을 뒀다. 솔로 곡을 많이 추려내고 단체 곡으로만 구성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전환기를 앞둔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7주년이 되고 나서 계약기간이 끝났다. 다섯 명 다 해체를 원하지 않았다. 해체를 하지 않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본인들이 원하는 활동이 있기 때문에 서로를 배려하려고 한다. 해체 없이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했다.

유희열은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 여러 가지 현실적인 문제도 많을 텐데 다섯 명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그 의지가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할 수도 있다. 우리라는 생각을 버리지 않으면 다섯 분을 계속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오늘부터 두 번째 발자국을 찍어나가면 될 것 같다”며 EXID를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팬송 ‘WE ARE..’에 대해서 LE는 “솔지 언니가 녹음을 하며 너무 많이 울어서 중단이 될 정도였다”고 소개한 후 즉석에서 무대를 꾸미며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EXID는 타이틀곡 ‘ME&YOU’로 ‘WE ARE..’과 상반되는 섹시하고 강렬한 무대를 펼치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