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은영 아나운서. / 텐아시아 DB
박은영 아나운서. / 텐아시아 DB


“축하해주셔서 감사해요.”

박은영 KBS 아나운서가 23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에서 “아침에 (결혼 축하) 문자 메시지가 많이 오고 있다.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오는 9월, 3살 연하의 기업가와 결혼한다. 지난 22일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목받은 그는 “사실 ‘FM대행진’ 가족들에게 가장 먼저 말하고 싶었다. 감춘 게 아니라 어떻게 잘 얘기할까, 고민했는데 황당하게 이렇게 돼 버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결혼 소식이 보도된 뒤 쉽게 잠들지 못했다. 1시간 마다 눈이 떠졌다”고 덧붙였다.

박 아나운서는 “많은 이들이 관심 가져주고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인생 선배님들이 많으시니까 앞으로 저에게 가르침을 주길 바란다”고 했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2007년 KBS 3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