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개그맨 정성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성대모사만 무려 ‘52개’라고 고백했다.

2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으로 가수 션, 전 축구선수 김병지,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 정성호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성호는 화려한 성대모사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성대모사 개수가 52개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MC 김구라를 완벽 모사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정성호는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거짓말한 사연도 공개했다. 행사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에게 먼저 말을 건넸는데, 그 앞에서 본의 아니게 거짓말을 해버렸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최수종의 육아 비법을 따라했다는 정성호는 “아이들에게 혼을 내는 대신 경어를 쓴다는 얘기를 듣고 바로 행동에 옮겼는데 의외의 결과를 얻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성호는 ‘오르막길’ 노래를 열창하며 방송의 대미를 장식했다. 노래 안에 몇 명의 사람이 등장하는지, 싱크로율이 얼마나 되는지를 지켜보는 것 또한 하나의 재미가 될 예정이다.

정성호의 성대모사 퍼레이드와 문재인 대통령과의 에피소드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