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일산 대화동 편/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일산 대화동 편/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배우 김원희가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아픈 기억을 고백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원희와 방송인 황광희가 출연해 일산 대화동에서 한 끼에 출연한다. 두 사람은 실제 일산에 거주하고 있어 한 끼 성공에 남다른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원희와 황광희는 일산 주민인 만큼 대화동 일대를 돌며 동네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킨텍스 부근의 신규 분양 아파트 단지를 지나가던 중 김원희는 “여기 아파트에 분양을 넣었다 떨어졌다. 동생은 붙고”라고 밝혔다. 아픈 기억에 순간 ‘욱’한 김원희는 “여기 오기도 싫다”고 뒤끝 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황광희 역시 “1994년부터 20년 넘게 일산에 살고 있다”며 “대화동에 위치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탐색 도중 실제 모교 후배들이 황광희를 알아보고 격하게 반기며 ‘일산의 아들’임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일산 주민’ 김원희와 황광희의 한 끼 도전은 오는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일산 대화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