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작업실’ 고성민, 스텔라장, 아이디, 장재인, 차희, 남태현, 딥샤워, 빅원, 이우, 최낙타 / 사진제공=tvN
‘작업실’ 고성민, 스텔라장, 아이디, 장재인, 차희, 남태현, 딥샤워, 빅원, 이우, 최낙타 / 사진제공=tvN


tvN ‘작업실’이 오늘(1일) 첫 방송을 앞두고 두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관점 포인트와 함께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작업실 입주를 위해 각자 악기와 캐리어를 들고 등장한 출연진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긴장한 듯 주변을 살피며 걸어가는 이들의 모습에서 첫 만남을 앞둔 긴장과 설렘, 호기심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작업실’은 열 명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함께 생활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음악으로 교감하고 설렘을 주고받으며 성장하는 뮤지션들의 음악과 사랑, 청춘 이야기가 올봄 색다른 두근거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성민, 스텔라장, 아이디, 장재인, 차희, 남태현, 딥샤워, 빅원, 이우, 최낙타가 남녀 뮤지션으로 출연하며 신동엽, 김희철, 제아, 주이가 패널로 출연해 ‘작업실’ 특유의 설렘과 재미를 한층 높일 전망이다.

# 고막이 설레는 뮤지션들의 음악 작업

‘작업실’에서는 그동안 궁금증의 대상이었던 뮤지션들의 음악 작업 과정이 생생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싱어송라이터, 래퍼, DJ, 프로듀서 등 다양한 배경의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개성 넘치는 음악 작업이 그려지며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남태현은 출연 계기에 대해 “음악을 하는 사람으로서 다른 아티스트들은 어떻게 작업하는지 굉장히 궁금했다”고 밝혔고, 최낙타는 “늘 내가 해오던 방식대로 음악 작업을 하면서 자극을 받을 기회가 적어지던 차에 ‘작업실’을 통해 많은 자극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 첫 만남부터 심쿵하는 직진 로맨스

‘작업실’에는 기존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미션도 없고 개별 인터뷰도 없다. 이렇게 제작진의 개입이 최소화된 환경과 스스로의 감정에 충실한 뮤지션들이 만나자 그 어떤 연애 리얼리티보다 훨씬 더 리얼한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신동엽은 “지금까지의 연애 프로그램 중 가장 리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시청자분들은 보는 내내 진짜 리얼하다고 느끼실 것 같다”며 “뮤지션들이 카메라 의식 없이 자신들의 감정을 너무 솔직하게 표현해서 보는 내내 고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개인적으로 참 기대가 되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혀 앞으로 이들이 만들어갈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작업실’ 연출을 맡은 강궁 PD는 “‘작업실’에는 아시다시피 음악 작업을 하는 곳과 로맨스를 키워가는 곳이라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음악을 사랑하는 청춘남녀들이 함께 지내면서 만드는 우정과 사랑, 일에 관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어 “감정이 담긴 노래를 들려드리려 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