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조수향 /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수향 /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수향이 새 드라마 KBS2 새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조수향의 새 소속사 눈컴퍼니는 30일 “배우 조수향이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조선로코 녹두전’은 네이버 인기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다. 앞서 배우 김소현과 장동윤이 캐스팅 돼 화제가 됐다.

조수향은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작고 아담한 체구에 톡 치면 날아갈 듯한 가녀린 인상을 지닌 과부촌 과부 김쑥 역을 맡았다. 낮에는 작고 가는 바늘로 옷을 짓는 단아한 옷방의 과부 중 하나지만, 밤이 되면 제 키만 한 장검을 차고 무술 실력을 뽐내는 무사로 변신하는 두 얼굴을 가진 여인으로 분할 예정이다.

김쑥은 과부촌에 새로 들어온 과부 녹두에게서 이상한 낌새를 느끼지만 매번 빠져나가는 그로 인해, 확실한 판단에 번번이 실패한다. 오히려 쑥의 정체를 의심해 오는 녹두와 서로의 정체를 사이에 둔 기묘한 밀당을 예고한다.

2014년 영화 ‘들꽃’으로 정식 데뷔하여 그 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받았던 조수향은 영화 ‘눈길’, ‘궁합’, ‘소공녀’, ‘소녀의 세계’, 드라마 ‘ 후아유 – 학교 2015’,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역도 요정 김복주’에서는 체대 리듬 체조부 유망주 수빈 역을 맡아 송시호(경수진 분)의 경쟁심을 자극하는 유망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로코 녹두전’을 통해 드라마로는 첫 사극 도전을 앞둔 조수향은 ‘과부단’의 수장인 캐릭터를 위해 무술 연습에 매진하며 쑥과의 싱크로율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관심을 자극하는 드라마의 스토리를 비롯해 몸을 사리지 않는 조수향이 보여줄 화려한 사극 액션까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