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소현(왼쪽부터), 장동윤/사진제공=E&T Story 엔터테인먼트, 동이 컴퍼니
배우 김소현(왼쪽부터), 장동윤/사진제공=E&T Story 엔터테인먼트, 동이 컴퍼니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에 장동윤, 김소현이 캐스팅됐다.

오는 9월 첫 방송을 하는 ‘조선로코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웹툰 ‘녹두전’은 2014년 12월 첫 연재를 시작한 이후 네이버 웹툰 최고 평점을 받으며 호평과 인기를 이끌어냈다. 흔히 봐왔던 남장 여자가 아니라,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 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로맨스가 차별화된 관전 포인트.

과부로 변장해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여장 남자 전녹두 역은 장동윤이 거머쥐었다.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장동윤은 ‘솔로몬의 위증’부터 주연을 꿰찰 정도로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았다. 이후 ‘학교 2017’ ‘시를 잊은 그대에게’ ‘미스터 션샤인’ ‘땐뽀걸즈’ 등 굵직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차근히 쌓아왔다. ‘땐뽀걸즈’에서 여신에 버금가는 여장으로 화제몰이를 한 바 있어 그가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여장 남자 전녹두’ 싱크로율이 더욱 기대된다.

장동윤이 맡은 전녹두는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겠다는 비범한 야망을 품고 자란 출세지향 상남자. 출중한 외모에 비상한 머리, 타고난 체력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인물이다.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금남(禁男)의 구역 과부촌에 들어가 동동주와 인연을 맺으면서 예상치 못한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게 된다. ‘만찢녀’ 김소현과 대세 행보의 정점을 찍을 장동윤의 시너지가 기다림마저 설레게 만든다.

김소현은 세상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로 변신한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독보적 비주얼로 원작이 있는 작품을 현실화하는데 일가견이 있는 김소현의 합류는 드라마 팬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동동주는 몸치, 음치, 박치에 불같은 성격이 더해져 동기들 뒷바라지나 하는 신세지만 공구만 있으면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금손의 소유자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과시하는 인물로 김소현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조선로코 녹두전’ 제작진은 “전녹두와 동동주라는 독창적인 캐릭터의 매력이 중요한 작품이다. 이를 생생하게 구현할 수 있는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였다. 설명이 필요 없는 장동윤과 김소현의 만남이 참신하고 흥미로운 시너지를 선사할 것”이라며 “원작의 매력을 십분 살리며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두 사람의 활약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조선로코 녹두전’은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PD와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 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