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밴드’ 케빈오./ 사진제공=메이져세븐컴퍼니
‘슈퍼밴드’ 케빈오./ 사진제공=메이져세븐컴퍼니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가수 케빈오가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6일 방송된 ‘슈퍼밴드’에서는 본선 1라운드 미션 대결을 펼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프런트맨(팀의 색채와 음악적 방향성을 결정하는 리더)으로 선정된 케빈오는 이종훈(베이스), 강경윤(드럼)과 함께 팀을 이뤄 홍이삭 팀과 대결에 나섰다.

케빈오 팀은 아기자기한 느낌의 일렉트로닉 팝인 Owl city의 ‘Fireflies’를 선곡해 최소한의 악기로 풍성하고 드라마틱 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무대를 펼쳤다. 케빈오는 담백하면서도 부드러운 보컬 실력을 뽐내며 멤버들과 호흡을 과시하며 2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특히 케빈오는 무대 준비 기간 동안 부드러운 리더십과 친화력으로 개성 강한 멤버들을 하나의 팀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또 ‘슈퍼스타K7’ 우승자라는 타이틀이 무색할 정도로 친근한 매력을 과시하며 보는 이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하기도 했다.

실제로 케빈오는 “계속 생각하는 건 ‘너희들도 따로 색깔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것이다. 두 사람이 반주자처럼 보일까 걱정”이라며 팀원들의 존재감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예심 때 수현씨가 ‘오디션이 힘든 걸 알면서 어떻게 다시 시작했는지’라고 물어보지 않았나”라고 묻는 강경윤의 질문에 “나도 진짜 많이 걱정했다. 사실 지금 하고 싶은 음악도 못하고 있다”며 “‘나가서 잘 못하면 어떡하지’라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떨어져도 진짜 상관없다. 재밌게 놀려고 왔다. 멋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또 자신에게 존경심을 표하는 강경윤에게 “너도 잘하니까 여기까지 왔고 우리 다 같은 참가자다. 난 학교를 안 다녀서 음악적인 것도 잘 모른다”며 “특히 우리 조 하는 것을 봤을 때 ‘내가 많이 부족하구나’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케빈오 팀과 홍이삭 팀의 대결 결과는 내달 3일 방송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