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조수향.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수향. 사진제공=눈컴퍼니


눈컴퍼니가 26일 “배우 조수향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눈컴퍼니는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조수향이 앞으로도 다양한 영역에서 매력과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수향은 2006년 연기에 첫 발을 내디뎠다. 2014년 영화 ‘들꽃’으로 정식 데뷔해 그 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했다. 특히 KBS2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에서 학교 폭력의 가해자 강소영 역으로 열연했다.

이후 영화 ‘눈길”궁합”소공녀’‘소녀의 세계’,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에 추령ㄴ했다.

조수향은 오는 5월 15일 영화 ‘배심원들’ 개봉과 함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배심원들’에서는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눈치 보지 않고 할 말은 할 줄 아는 20대 배심원 오수정 역을 맡았다.

눈컴퍼니에는 김슬기, 류혜영, 박소진, 박희본, 우지현, 이민지, 조한철 등이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