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 사진=텐아시아DB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 사진=텐아시아DB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승리가 전 소속사 YG 법인 카드로 해외 투자자들의 호텔비를 결제한 사실이 전해졌다. YG는 “업무 외에 비용은 승리가 부담했다”며 해명했지만, 경찰은 YG에 대한 수사를 검토 중이다.

지난 25일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서울 5성급 호텔에서 성접대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인 투자자를 위해 파티를 하고 성접대까지 했다는 것. 특히 호텔비 3000만원을 YG엔터테인먼트 법인 카드로 결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경찰에 따르면 동업자인 유인석 전 휴리홀딩스 대표와 당시 자리에 함께한 여성들 역시 이를 시인했다. 특히 유 전 대표가 여성들을 부른 알선책 계좌에 돈을 보낸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사건과 관련된 여성 17명을 입건했다. 하지만 승리는 “호텔비를 계산 했지만 성접대 목적은 아니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YG도 ‘법인 카드’에 대해 소속 아티스트에게 제공한 개인 기명 카드로, 업무와 관련 없는 비용이 발생했을 때 사용하고 승리가 결제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YG에 대한 수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승리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