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제공=JTBC ‘슈퍼밴드’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가 MC 전현무의 본격 등장과 본선 첫 미션을 담은 3회 예고편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슈퍼밴드’ 2회 말미 예고편은 참가자들이 의문의 장소로 향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그곳에는 본선부터 MC로 투입될 전현무가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여기 왜 모여 있는지 아세요?”라며 “본선 1라운드를 함께할 팀을 만들어야 합니다”라고 했다.

본선에 참가할 팀을 구성하는 데는 팀원의 수도 포지션도 정해진 바가 없어, 그야말로 ‘세상에 없던 음악’을 완성할 조합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어 “저는 4인조 팀으로 하겠습니다”,“ “기타에 XXX”라며 저마다 원하는 구성과 멤버를 정하는 음악천재들의 모습이 등장했다. 본선 첫 미션인 ‘1대1 팀 대결’의 무대가 공개되고, “예상을 뛰어넘는 팀 조합”이라는 자막이 떠 화면 가득 긴장감을 조성했다.

프로듀서 윤상은 “눈물날 것 같아요”, 김종완은 “‘슈퍼밴드’에서만 볼 수 있는 조합이고 분위기인 것 같아서”, 윤종신은 “짜릿하기까지 했어요”라며 찬사를 보냈다.

‘1대1 팀 대결’ 과정에서의 선택의 어려움은 프로듀서들의 말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대결팀 2팀 중 진 팀은 탈락 후보가 되기 때문이다. 프로듀서 이수현은 “차라리 내 손가락을 자르고 싶네요”라며 난감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후 프로듀서 조 한은 결정을 내린 듯 “끝났어, 이들의 승리다(They win)”라고 말하는 모습은 팀 대결의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그 뒤에는 ‘린킨 파크도 찜한 레전드 팀들의 탄생’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오는 2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