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채시라가 ‘부행장 한수지’로 첫 임원회의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더 뱅커’ 제작진은 24일 부행장 한수지(채시라)의 등판으로 아수라장이 된 임원회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부행장으로 임원회의에 참석한 수지가 끌어 오르는 화를 참아내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그를 향해 불만을 쏟아내는 임원의 모습과 이를 보고 재밌다는 듯 미소를 띤 부행장 이해곤(김태우)의 모습도 나란히 담겨 눈길이 끈다.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의 파격 인사로 본부장에서 부행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한 수지를 향해 임원들의 반발이 빗발친 상황. 그러나 수지는 이에 굴하지 않고 팩트 폭격기로 변신해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며 통쾌한 사이다를 날려줄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이를 보다 못한 강행장이 안경을 벗고 극도의 분노를 폭발시키며 임원들을 향해 삿대질을 하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살얼음판 같은 현장의 분위기를 예상케 만든다.

강행장과 부행장 해곤, 그리고 수지가 극한의 대립을 펼치는 현장에서 이제껏 본 적 없는 권력 전쟁의 민낯을 제대로 마주하고 깜짝 놀란 대호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바짝 긴장하게 만든다.

‘더 뱅커’ 제작진은 “임원회의에서 강행장, 이해곤, 한수지의 총탄 없는 전쟁이 펼쳐질 예정”이라며 “이를 지켜보는 대호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후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변하게 될지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24일) 오후 10시 17, 18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