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서동현 / 사진제공=JTBC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서동현 / 사진제공=JTBC


JTBC ‘아름다운 세상’에서 배우 서동현이 부모에 의해 자라나는 소시오패스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서동현은 ‘아름다운 세상’에서 교내 추락사고 가해자인 오준석 역을 맡았다. 겉으로는 모범생이지만 친구들에게는 악한 내면을 서슴없이 드러내는 이중적인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아름다운 세상’ 5회에서는 오준석(서동현 분)이 학교 옥상에서 박선호(남다름 분)를 직접 밀쳐 추락시켰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사건 현장을 목격한 엄마 서은주(조여정 분)에게 오준석은 “일부러 그런 게 아니야, 사고였어”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서은주는 아들의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경찰에 연락하지 않고 자살로 위장시켰다. 결국 박선호를 의식 불명에 빠트린 추락 사고의 직접적인 가해자는 오준석-서은주였던 것.

6회에서는 사고 직전 오준석과 박선호의 갈등 서사가 보다 구체적으로 공개됐다. 오준석이 박선호가 짝사랑하던 친구 정다희(박지후 분)와 일부러 사귄 후 이별을 통보해 정다희가 죽으려고 했던 것. 소식을 들은 뒤에도 오준석은 “그래서 걔가 죽었어? 멀쩡히 잘 살아 있잖아?”라고 이죽거리자 박선호는 “너 사람 아니야. 미쳤어”라고 분노를 폭발시켰다. 오준석은 “아주 나쁜 놈이야”라고 일갈하는 박선호의 모습을 회상하며 갑작스러운 자책감에 폭풍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정처 없이 걷는 오준석을 박선호의 아빠 박무진(박희순 분)이 발견해 차에 태웠다. “살다 보면 누구나 잘못을 하고 실수를 해. 중요한 건 그 다음이야”라며 진심으로 조언하는 박무진의 모습에 오준석의 눈빛이 흔들렸다. 이에 “차라리 아저씨한테 다 고백할까봐. 진심으로 사과하면 아저씨는 용서해줄지도 몰라”라고 엄마 서은주에게 돌변한 심경을 드러냈다. 하지만 서은주는 “안 돼 준석아”라고 강하게 이야기하며 아무한테도 발설하지 말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거짓과 진실의 무게를 떠안은 오준석의 얼굴은 두려움에 고통스럽게 일그러졌다.

서동현은 아직은 양심이 남아 있지만 끝까지 사건을 덮고자 하는 부모로 인해 ‘괴물’로 커가는 오준석의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에 오준석이 범행을 자백하게 될지, 끝까지 사건을 은폐해 자멸의 길로 들어설지 관심이 집중된다.

서동현이 출연하는 ‘아름다운 세상’ 7회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