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멤버들이 찜질과 삼겹살 먹방을 한꺼번에 즐긴다.

18일(오늘) 방송되는 ‘밥블레스유’에서는 감기에 걸린 최화정을 위해 찜질도 하고 3초 만에 삼겹살이 구워져 나오는 불가마에 방문한다. 최화정은 “불가마 앞에서 불을 쬐니까 코가 뻥 뚫린다”며 흡족해한다. 멤버들도 불가마 앞에 아픈 부위를 갖다 대며 찜질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섭씨 1500도가 넘는 불가마에 삼겹살을 넣자 단 3초 만에 기름기는 쏙 빠진 채 먹음직스럽게 익은 삼겹살이 모습을 드러낸다. 엄청난 비주얼에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영자는 “목이 칼칼했는데 미세먼지가 다 내려가네”라고 극찬하고, 송은이는 제철 나물인 청도 한재 미나리를 곁들여 먹으며 “이게 보약이다”라고 쉼 없이 미나리 쌈을 만들어 먹는다.

시원하게 땀을 뺀 뒤 멤버들은 가구 쇼룸 겸 카페인 갤러리 카페에 방문한다. 인테리어 고수인 최화정은 다양하게 전시된 가구들을 보며 이성을 잃고 달려들었고 다른 멤버들도 흔히 볼 수 없던 가구 디자인에 시선을 빼앗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언제 결혼할지 몰라 침대 구매를 망설인다는 38세 골드미스의 사연이 소개된다. 최화정은 “인생은 유보되는 게 아니다. 제대로 된 걸 사는 게 좋다. 본인에게 필요한 침대를 사고 나중에 결혼하고도 쓰면 된다”라며 결혼 전이라도 자신 만의 공간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밥블레스유’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