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너 지금 나한테 대드는 거니?”

배우 박정수가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유선에게 이같이 말했다.

강미선(유선)은 더이상 아이를 봐주러 오지 않는 엄마 박선자(김해숙)의 빈자리를 크게 느꼈다. 그러면서 남편 정진수(이원재)에게 아이를 돌보라고 했다. 결국 진수는 집으로 딸을 데려갔다.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은 미선에게 전화를 걸어 “애를 언제 데려갈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선은 “나도 오늘 일이 있었다”고 받아쳤다. 미옥은 계속해서 “남자가 먼저 출근하고 여자가 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다그치며 “나랑 해보자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미선은 지쳤다는 듯 “제가 어머니랑 뭘 해야 돼요?”라며 “일이 있어서 끊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미옥과 미선의 팽팽한 신경전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