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상우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특별출연.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배우 이상우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특별출연.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배우 이상우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특별출연.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배우 이상우가 아내인 배우 김소연을 위해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특별출연한다. 외조 끝판왕’에 등극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는 이상우가 특별출연으로 김종창 감독과 조정선 작가 그리고 아내 김소연(강미리 역)의 특급 지원사격에 나선다.

이상우는 극 중 의문의 맞선남으로 분한다.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을 배경으로 슈트에 지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안경을 장착한 모습에선 남다른 포스가 느껴진다. 여기에 상대방을 지긋이 바라보며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는 그에게는 여유로움과 진지함이 동시에 감지돼 과연 그가 어떤 상황에 등장해 누구와 엮이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특히 촬영 당일 김소연은 촬영 시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남편 이상우를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아 남편과 드라마를 향한 무한 애정을 나타냈다는 후문이다.

김소연은 “이상우 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김종창 감독님과 드라마 ‘결혼의 여신’ 등으로 함께 작품을 했었던 조정선 작가님과 인연이 깊어 흔쾌히 출연 요청에 응해줬다. 첫 회에 나오는 만큼 연습을 많이 해서 정말 고마웠다”며 특별출연을 하게 된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에 이상우가 깜짝 등장으로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로 오는 23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