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지원 아나운서/ 사진=김지원 인스타그램
김지원 아나운서/ 사진=김지원 인스타그램
김지원 아나운서/ 사진=김지원 인스타그램

김지원 KBS 아나운서가 윤수현의 ‘천태만상’으로 아침을 깨웠다.

28일 방송된 KBS 쿨FM ‘박은영의 FM 대행진’에서는 스페셜 DJ 김지원 아나운서의 마지막 생방송이 펼쳐졌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2주 동안 여러분과 함께했다. 가기 전 선물을 드리려고 한다”며 기존의 코너 ‘그냥 걸었어’가 아닌 리미티드 에디션 ‘그냥 불렀어’를 소개했다.

이어 “노래 선물을 하겠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일 것. 아니 그 이상으로 이상할 것”이라며 ‘천태만상’을 열창했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잠재된 흥을 폭발 시키며 신명나게 노래를 불렀다. 한 청취자는 “아나운서가 이래도 되나요”라며 반응했고, 김지원 아나운서는 “이왕 망가진 거 청취자 분들 맘껏 비웃으시라고 SNS에 올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