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이인권 아나운서/ 사진=SBS 방송화면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이인권 아나운서/ 사진=SBS 방송화면


SBS 이인권 아나운서가 주시은 아나운서의 열애설 부인 후 에피소드를 밝혔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이인권 아나운서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주시은, 이인권과 사내 연애 절대 안 해’라는 기사가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인권 아나운서는 “봤다. 평소에는 시은이가 반갑게 인사를 한다. 그런데 2주 전에 인사를 안 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더라. 왜 그랬나 했더니 이런 기사가 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주 아나운서는 이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부인하면서 “사내 연애는 절대 안하는 게 철칙”이라며 철벽 방어를 했다. 또한 주 아나운서는 “이 아나운서와는 절친한 사이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주 아나운서는 “공유와 이인권 아나운서 중 누구를 선택하겠느냐”는 김영철의 질문에 고민 없이 “공유. 공유”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