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하는 천우희(왼쪽부터), 전여빈, 한지은. /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제이와이드컴퍼니, HB엔터테인먼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하는 천우희(왼쪽부터), 전여빈, 한지은. /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제이와이드컴퍼니, HB엔터테인먼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하는 천우희(왼쪽부터), 전여빈, 한지은. /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제이와이드컴퍼니, HB엔터테인먼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배우 천우희·전여빈·한지은이 출연한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멜로가 체질’은 친구 사이인 서른 살 여자들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의 코믹드라마로, 천우희·전여빈·한지은 등 동갑내기 3인방이 뭉친다.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연기력을 입증한 천우희는 감정 기복이 활발한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는다. 비정상이 정상인 곳에서 살고 싶은 그녀는 정상인 듯 보이면서도 언제나 정상에서 센티미터만큼 벗어나 있다. 예를 들어 작가인데도 인터넷 소설을 순수문학이라 여기고 자라서 문어체를 쓰려면 엄청난 집중력과 노동력이 필요하다.

지난해 영화 ‘죄많은 소녀’에서 주인공 영희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을 연기한다. 어려서부터 다큐를 좋아했고, 단 한 번도 꿈이 바뀌지 않았던 그는 굴지의 다큐 제작팀에 입사했으나 오빠라고 불러달라는 부장의 주정을 참지 않고 뛰쳐나와 허름한 1인 제작사를 차린다. 그런데 자본도 제대로 없이 시작한 다큐가 예상치 못한 흥행 기적을 일으킨다.

영화 ‘창궐’과 tvN ‘백일의 낭군님’ 등을 통해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받은 한지은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팀장 ‘황한주’ 역을 맡았다. 대학 시절 공부도 잘하고 인기도 많았지만 철벽녀를 고집하더니, 자기를 웃겨주겠다는 이상한 놈한테 넘어가 속도위반을 하고 말았다. 아예 개그맨이 되겠다고 떠난 그놈이 남긴 건 육아의 고단함과 생활고. 그래서 그녀는 PPL을 드라마에 꼭 넣기 위해 욕하는 감독과 싫다고 버티는 배우에게 오늘도 사람 좋은 미소를 날린다.

강제로 한집살이를 시작한 세 친구의 웃기는 일상이 펼쳐질 ‘멜로가 체질’은 최근 영화 ‘극한직업’으로 15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이에 안방극장에서도 그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천우희·전여빈·한지은이 처음으로 ‘웃기는’ 연기에 도전했다는 점도 기대 포인트다.

제작진은 “세 여배우는 ‘지금까지 이렇게 웃기는 여배우는 없었다’는 각오로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다. 워낙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기에 이들의 파격 변신에 더욱 신뢰가 간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