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템 ‘ 배우 오승훈 / 사진제공=MBC
‘아이템 ‘ 배우 오승훈 / 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서 배우 오승훈의 눈빛 연기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 18일 방송된 ‘아이템’에서 광수대 형사 서요한(오승훈)은 갑작스레 경찰서로 찾아온 강곤(주지훈)에게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후 연쇄 살인으로 추정되는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곤과 신소영(진세연)의 모습을 지켜보던 요한은 의미를 알 수 없는 눈빛을 보였다. 이전과 달라진 그의 눈빛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졌다.

또한 가방을 두고 집으로 돌아간 소영에게 갈 때는 설렘이, 사건의 주요 용의자 고대수(이정현)를 마주쳤을 땐 베테랑 형사의 날카로움이, 이후 코마 상태에 빠지게 된 고대수를 마주하게 될 때는 혼란스러움이 요한의 두 눈에 담겼다.

오승훈은 극 중 캐릭터의 이야기를 눈빛에 담아내고 있다. 특히 진세연의 든든한 아군인지 혹은 대립각을 세우는 적군인지 모를 미스터리한 정체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앞으로 오승훈이 어떠한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이템’은 오늘(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