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러블리즈(Lovelyz) 2019년 첫 단독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Lovelyz) 2019년 첫 단독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Lovelyz) 2019년 첫 단독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2019년 첫 단독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러블리즈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을 통해 수많은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공연형 아이돌’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러블리즈는 처음으로 스탠딩이 아닌 극장형의 콘서트를 진행, 팬들과 더욱더 가까운 거리에서 호흡하며 밴드의 생생한 라이브 연주와 함께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팬들은 이에 보답하듯 공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공연장에서 상영되는 뮤직비디오 음악에 맞추어 우렁찬 응원으로 화답했다. 또한 러블리즈의 첫 인사가 끝난 후 “지금, 우리. 러블리너스 입니다.”를 외쳐 시작부터 공연장의 열기를 예열하기 시작했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해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2’ 이후 1년 만의 콘서트로, 타이틀곡 ‘찾아가세요’를 비롯한 미니5집 ‘생츄어리’ 주요 수록곡, ‘아츄(Ah-Choo)’, ‘안녕(HI!)’, ‘Destiny(나의 지구)’ 등 대표곡까지 다채로운 세트 리스트로 청순 상큼하면서도 화려한 러블리즈의 매력으로 인해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콘서트는 총 9개의 파트로 나눠진 23곡의 세트 리스트와 함께 러블리즈 특유의 매력부터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다섯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찾아가세요’로 오프닝 무대를 연 러블리즈는 “오늘 눈이 내려서 겨울 나라 콘서트 분위기가 확 난다. 대기하느라 팬들이 추웠을 것 같다”며 “저희가 따듯하게 만들어 드리겠다”고 팬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4계절 발라드 편곡으로 이루어진 ‘꽃점+여름 한 조각+리와인드+첫눈’ 무대를 비롯한 뮤지컬 편곡이 돋보이는 ‘카메오(CAMEO)’, 최초로 선보인 무대 ‘백일몽’, 지난 크리스마스 역주행 곡 ‘종소리’ 등 라이브밴드 편곡으로 이뤄진 다이내믹한 곡들과 멤버들의 청량한 보컬이 어우러져 러블리즈 특유의 매력을 뽐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솔로 무대였다. 첫날 ‘진-케이-미주’를 시작으로 2일 차 ‘지애-수정-지수’, 3일 차 ‘베이비소울’, 4일 차 ‘예인’까지 자작곡 무대 부터 감미로운 발라드, 록 스피릿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많은 관객의 호응을 얻었다.

리더 베이비소울은 “아쉬움이 남는 무대지만 하루하루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그런 바가 잘 보여졌으면 좋겠다”고 마무리 인사했다.

끝으로 러블리즈는 ‘어제처럼 굿나잇’을 선보이며 장장 3시간이 넘는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4일간의 콘서트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친 러블리즈는 시어투어 준비에 매진 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