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가수 황치열(왼쪽), 이기광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가수 황치열(왼쪽), 이기광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황치열이 무명 시절 고생담을 털어놨다.

오늘(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수 황치열과 이기광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먼저 황치열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황치열은 실력 있는 보컬트레이너로도 알려진 만큼 그룹 러블리즈·뉴이스트 등 자신이 가르친 수많은 아이돌 제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특히 배우 서강준을 가르쳤던 일화로 눈길을 끌었다. 황치열은 보컬 레슨 도중 자신도 모르게 “넌 정말 잘생겼구나”라고 털어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명시절 겪었던 고생담도 들려줬다. 홀로 경북 구미에서 상경한 뒤 홍대 인근 반지하 방에 살았다는 황치열은 “당시 인터넷 공유기 불빛이 너무 밝게 느껴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고기가 너무 먹고 싶은데 돈이 없어서 고기 대신 식용유를 먹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치열의 눈물겨운 고생담은 18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