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온 로고. 사진제공=가온차트
가온 로고. 사진제공=가온차트


가온차트가 18일부터 앨범 발매 당일부터 판매량을 확인할 수 있는 소매점 앨범 차트(Retail Album Chart)를 시범 운영한다.

이 차트를 신설한 이유는 앨범 판매량의 증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온 소매점 앨범 차트는 매시간 앨범 누적 판매량을 톱 50까지 발표하며 이를 일간·주간·월간·연간 단위로도 집계한다. 해외에서 수입한 라이선스 앨범도 집계에 포함한다.

소매점 앨범 판매량에 대한 데이터는 핫트랙스, 신나라레코드,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사운드웨이브 등에서 받으며, 데이터 제공이 가능한 소매점 사업자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가온차트를 운영하는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이하 음콘협)는 소매점 앨범 차트를 오는 3월 정식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음콘협은 “집계된 판매량과 앨범이 판매된 매장, 배송 지역 정보 등 통계를 해당 앨범 제작사에 제공해 앨범 기획 및 마케팅에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음콘협은 시범 운영을 통해 사용자의 불편 사항 등을 수렴·보완할 예정으로 의견은 이달 말까지 가온차트 홈페이지 1대 1 게시판에서 받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