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주석/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이주석/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배우 이주석이 MBC ‘이몽’에 출연해 이요원과 유지태와 호흡을 맞춘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첩보 멜로 드라마. 일본인에게서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와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이 상해 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돼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을 펼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이주석은 실존인물을 모델로 하는 신언준 역으로 합류한다. 신언준은 실제 일제강점기 시절 동아일보 상해 특파원으로 활동하며 독립운동가들의 정의를 위한 거사 활동을 홍보하며 독립운동을 펼쳤다.

이주석은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를 통해 “오랜만의 복귀작이라 무척 설레고 즐겁다. 책임감을 갖고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촬영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주석은 영화 ‘초대’ ‘이유없는 반항’, 드라마 ‘징비록’ ‘산넘어 남촌에는2’ ‘광개토태왕’ ‘전우’ 등에 출연했다. ‘이몽’은 오늘 5월 중 MBC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