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인권. / 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인권. / 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인권이 KBS2 새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 출연한다.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는 8일 “김인권이 ‘단, 하나의 사랑’에서 대천사 후 역으로 맡는다”고 밝혔다.

이로써 ‘단, 하나의 사랑’은 신혜선과 김명수·이동건·김보미에 이어 김인권의 출연 소식으로 빈틈없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특히 김인권의 안방극장 복귀는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사랑해’ 이후 1년 만이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단, 하나의 사랑’은 독한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와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7일의 왕비’ 등을 연출한 이정섭 감독과 MBC ‘운빨로맨스’를 집필한 최윤교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인권은 극 중 오랜 시간 세상사를 바라보며 어딘가 초월한 느낌을 가진 대천사 후를 연기한다. 후는 대천사라 자유자재로 현신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현신한 모습으로 불쑥불쑥 단 앞에 나타나 놀라게 하는 인물로, 김인권과 김명수의 연기 호흡이 극에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