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화면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화면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유승호가 교생 선생님이 되고, 조보아는 중등 교원 임용 고시에 합격했다.

이날 방송된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강복수(유승호)가 10년 만에 졸업장을 받은 뒤 시간이 흘러 2023년이 된 모습이 펼쳐졌다. 강복수는 웃으면서 학교에 등교했지만, 지각을 했다. 이후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미술 수업을 하는 복수의 모습이 이어졌다.

한편 손수정(조보아)은 3년 째 중등 임용 고시 면접을 보게됐다. ‘비리 교사’의 과거가 있어 떨어뜨릴 수밖에 없었다는 면접관의 말에 수정은 “선생님이 너무 되고 싶어 실수했다”고 말하며 자신의 과거를 설명했다.

수정은 “내가 근무했던 곳은 극 차별 시스템을 전면으로 내세웠던 학교였다. 아이들을 철저히 성적으로 나누고 차별했다. 내가 담임을 맡은 반은 성적이 최하위였던 들꽃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선생이라는 자리에서 내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달라”며 면접관에 부탁했다.

수정은 면접에 합격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