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곽동연/사진제공=SBS ‘복수가 돌아왔다’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곽동연/사진제공=SBS ‘복수가 돌아왔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유승호·곽동연이 묘하게 서로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며 결연한 의지를 엿보인다.

지난 27, 28회 방송에서 복수(유승호)는 옥상에서 뛰어내리려던 채민(장동주)을 구했다. 복수는 세호(곽동연)에게 “그때 내가 널 구할 수 있었으면, 우린 지금 달랐을까?”라며 9년 전 일에 대해 씁쓸해하며 “더 이상 도망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복수의 말에 흔들리던 세호는 이후 수정과 박쌤(천호진)을 만나고, 이어 당신의 부탁 사무실을 찾았다. 복수가 설송고 비리의 내막을 밝혀내는 청문회에 참석한 가운데, 세호는 기자들 앞에서 “제가 바로 9년 전 강복수씨가 저지른 사건의 피해자입니다”라며 나섰다. 이에 2회 남겨두고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복수와 세호가 결연함이 엿보이는 투샷이 포착됐다. 복수가 화가 난 듯 세호를 노려보고 있고, 세호는 그런 복수를 공허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복수가 건넨 말에 갈등하던 세호는 복수가 먼저 자리를 떠나자, 홀로 남아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괴로워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세경(김여진)의 독설과 채민 사건을 통해 세호의 상처를 알게 된 복수. 세호 사이에서도 묘한 변화가 감지됐다. 두 사람이 과연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지, 함께 설송고 비리를 소탕하고 우정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장면은 경기 고양시 일상동구 한 카페에서 촬영됐다. 촬영 장소에 도착한 두 사람은 이색적인 분위기의 카페와 아기자기한 소품들에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살폈다. 촬영장에서도 두터운 친분을 드러냈던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한 채 카페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촬영장에 적응했다. 촬영에 들어가자 유승호와 곽동연은 긴장감이 감도는 두 캐릭터의 감정을 끌어올리며 감정을 폭발시켰다.

제작진 “세호의 상처를 알게 된 복수, 그리고 각성하고 새로운 의지를 다지는 세호의 모습이 관심을 모았다”며 “마지막을 향해가면서 더욱 폭발하게 될 유승호, 곽동연의 호흡을 기대 해달라”고 말했다.

‘복수가 돌아왔다’ 29, 30회는 29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