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을 향한 김유정의 뜨거운 눈물이 포착됐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29일 가슴 아픈 이별 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의식을 잃은 장선결(윤균상)과 그를 보며 오열하는 길오솔(김유정)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오돌(이도현)이 징계위원회에서 부당한 결과를 받게 된 가운데, 오솔과 가족들은 선결이 AG그룹의 외손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큰 충격에 빠졌다. 오솔의 엄마를 죽음으로 내몬 것도 모자라, 오돌의 인생까지 망치려 드는 AG그룹과 차회장(안석환)의 음모에 공태(김원해)는 “왜 하필이면 네 엄마 죽인 원수 같은 집안 핏줄이냐”며 원망했다. 결국 오솔은 선결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이유도 모른 채 이별을 맞은 선결과 그를 뿌리치고 돌아선 오솔의 폭풍 오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리게 했다.

그런 가운데 선결에게 예기치 못한 사고가 찾아온다. 이별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의식불명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 온 선결의 충격적인 모습은 안타까움과 함께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솔을 붙잡기 위해 찾아간 곳에서 다시 차가운 외면을 당한 선결. 그가 겪었을 실연의 상처를 짐작게 하기에 더욱 애처롭다.

선결을 바라보며 오열하는 오솔의 모습도 공개돼 슬픔을 증폭한다.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로 선결을 밀어낸 후, 의식불명 상태로 그를 마주한 오솔의 눈물에는 복잡한 감정이 뒤엉켜 있다. 사고 후 여러 날 동안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듯한 오솔의 애틋하고 아련한 눈빛이 마음을 울리며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다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방송되는 15회에서는 AG그룹과 오솔의 관계를 알게 된 선결이 오솔을 향한 죄책감과 이별의 후유증으로 몸상태가 악화된다. 마지막까지 거듭되는 위기와 시련을 맞은 ‘솔결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선결과 오솔 사이에 얽힌 슬픈 과거와 악연이 밝혀지며 ‘솔결커플’이 애틋한 이별의 순간을 맞았다. 오솔에 이어 선결까지 모든 사실을 알게 되며 두 사람이 어떤 선택으로 관계의 변화를 불러올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5회는 오늘(29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