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YG보석함’ 방예담, 하루토, 소정환, 김준규, 박정우, 윤재혁, 최현석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보석함’ 방예담, 하루토, 소정환, 김준규, 박정우, 윤재혁, 최현석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보석함’ 방예담, 하루토, 소정환, 김준규, 박정우, 윤재혁, 최현석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뱅, 위너, 아이콘을 이어 YG엔터테인먼트가 4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그룹 멤버가 확정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25일) 오전 11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최현석이 ‘YG보석함’ 최종 데뷔 7인 중 마지막 멤버가 됐다는 소식을 발표하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YG 차세대 보이그룹은 최현석까지 합류해 방예담, 하루토, 소정환, 김준규, 박정우, 윤재혁으로 이뤄진 7인으로 정식 데뷔를 준비한다.

최현석은 ‘YG보석함’ 방송 전부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해 유력한 데뷔 멤버로 점쳐졌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최현석은 경연 내내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야 했다. 월말평가에서는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에게 “모션이 랩보다 먼저 나온다. 모션에 신경이 쓰인다. 안 고치면 데뷔 멤버에 못 들어온다”고 혹평을 듣기도 했다.

최현석은 데뷔조에 합류하지 못한 채 첫 번째 데뷔조 자리를 빼앗는 ‘1:1 자리 바꾸기’ 경연에 도전했지만, 경연에서 패배하며 연달아 아쉬움을 삼켰다.

최현석은 ‘YG보석함’이 진행되는 동안 데뷔조 문턱을 넘지 못했다. 그럼에도 점차 실력이 빛을 발한 것은 물론 인정 넘치는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2:2 유닛 자리 바꾸기’ 경연을 앞두고는 팀을 이룬 정준혁을 친동생처럼 살뜰히 챙겼다. 최현석, 정준혁은 경쟁 상대가 된 상황에서도 스웨그 넘치는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양 대표는 “탈락자를 가리는 경연이 아니라 파이널 엔딩에 서야 하는 무대를 했다”고 극찬했다.

최현석은 파이널 진출 결정전인 5인 팀 퍼포먼스에서 ‘부메랑’ 팀의 리더를 맡아 팀원들을 독려했다. 양 대표는 무대가 끝난 후 “‘최현석이 괜히 A팀은 아니었구나’ 생각이 들었다. 리더로서 팀원들을 잘 이끌었다”고 좋은 평가를 내렸다.

최현석은 파이널 경연에서 자신의 실력을 쏟아낸 후 ‘YG보석함’ 데뷔 멤버로 발탁되며 YG 차세대 보이그룹 랩 파트를 담당하게 됐다.

‘YG보석함’ 마지막회 파이널 무대에서는 랩, 보컬, 댄스 포지션별로 1위를 차지한 하루토, 방예담, 소정환이 데뷔가 확정된 데 이어 김준규는 이들 외의 연습생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데뷔 멤버가 됐다. 이후 박정우, 윤재혁이 각각 빼어난 보컬과 수려한 외모, 급성장한 실력으로 데뷔 멤버로 합류했다.

한편 방예담, 하루토, 소정환, 김준규, 박정우, 윤재혁, 최현석은 오늘(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VLIVE 스페셜 라이브를 통해 YG 차세대 보이그룹 멤버로서 처음 팬들과 만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