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볼빨간 당신’ 아비가일 모녀 / 사진제공=KBS
‘볼빨간 당신’ 아비가일 모녀 / 사진제공=KBS


방송인 아비가일 모녀가 동반 건강검진을 받는다.

15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볼빨간당신’에서는 아비가일과 그의 어머니의 첫 건강검진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아비가일은 어머니가 조금 더 건강한 모습으로 제2의 인생을 살 수 있도록 건강검진을 마련했다. 어머니가 불안해할까 걱정돼 자신도 함께 동반 건강검진을 받기로 했다. 귀화 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받는 생애 첫 건강검진이다.

어머니는 57세의 나이에 처음으로 건강 검진을 받는 것인 만큼 불안, 초조한 마음으로 병원으로 향한 아비가일 모녀. 두 사람은 검진 내내 서로의 손을 꼭 잡아주고 농담을 건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렇게 쉽지 않은 건강검진이 끝난 뒤, 모녀는 걱정되는 마음으로 의사를 찾았다.

모녀의 건강검진을 담당한 의사는 심각한 결과를 전해, 모두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의사는 어머니의 검진 결과에 대해 “혈압이 고혈압 기준에 해당된다. 담낭에 돌이 있고 유방 및 갑상선에 혹이 있다. 대장에는 용종이 7개가 발견돼 제거했다. 그대로 두면 80%는 대장암이 된다”고 충격적인 결과를 알렸다. 뿐만 아니라 아비가일의 검진 결과에 대해서도 “대장에 용종이 7개나 있었다. 이번에 검진을 하지 않았다면 나중에 암이 됐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볼빨간당신’은 매주 화요일 밤 11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