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촬영 현장/사진제공=SBS ‘해치’
‘해치’ 촬영 현장/사진제공=SBS ‘해치’


‘이산’ ‘동이’ ‘마의’ 등 사극 흥행을 이어온 김이영 작가가 ‘무수리 몸에서 태어난, 결코 왕이 될 수 없는 왕자가 왕이 된 영조의 청년기’를 들고 2019년 야심차게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오는 2월 11일 처음 방송되는 ‘해치’는 문제의 왕자(정일우 분)가 그리는 우정과 사랑의 이야기. 김이영 작가와 퓨전사극 ‘일지매’, 미스터리 스릴러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한 이용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해치’가 폭풍 정주행을 부르는 꿀잼 포인트 3가지를 공개했다.

◆ 드라마 최초로 다뤄지는 영조 청년 시절

‘해치’는 조선 21대 왕 영조의 청년기와 그의 드라마틱한 등극기를 제대로 다룬다. 지금까지 영조는 사도세자 정조의 아버지, 갓난아기 때 죽은 영조의 육삭둥이 형(대길)과 함께 픽션으로 다뤄진 적은 있으나 청년 영조를 메인 주인공으로 설정한 것은 ‘해치’가 처음이다. ‘해를 품은 달’ ‘야경꾼일지’ 등 사극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던 정일우가 어떻게 연기할지, 이용석 감독이 빚어낼 영조의 청년 시절과 대권을 둘러싼 치열한 권력 투쟁, 조선 역사상 가장 파란만장했던 왕위 계승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를 모은다.

◆ 조선 사헌부=現 검찰청

‘해치’는 드라마 최초로 조선 사헌부라는 색다른 소재를 다뤄 흥미를 유발한다. ‘해치’는 선악을 구별하고 정의를 지키는 전설 속 동물이자 오늘날 검찰청 같은 존재. 이에 ‘해치’를 통해 조선 사헌부의 거대한 위용과 내부의 이면, 다양한 인간 군상의 욕망과 신념이 풍자와 해학이 더해진 스토리에 담겨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을 예고한다.

김 작가가 그간 자신의 작품에서 조선시대 전문직을 드라마 소재로 다뤘다는 점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산’에서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설치된 관청 도화서를, ‘동이’에서는 조선시대 궁중음악기관 장악원을, ‘마의’에서는 혜민서를 소재로 했다. 이에 조선 사헌부라는 흥미로운 이야기장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 김이영 작가·이용석 감독·정일우 등 사극불패 만남

‘해치’는 김이영 작가, 이용석 감독, 정일우 등 사극불패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은다. ‘이산’에서 ‘마의’까지 내놓는 작품마다 사극계를 뒤흔든 김이영 작가, ‘일지매’를 연출햇던 이용석 감독만으로 ‘해치’를 볼 이유는 충분하다. 여기에 왕이 돼서는 안 되는 문제의 왕자 ‘연잉군 이금’으로 분한 정일우가 신분을 초월한 우정과 사랑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해치’ 제작진은 “브라운관으로 구현될 조선 사헌부의 모습과 함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영조의 청년기와 등극기가 스펙터클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오는 2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