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애서 제작시사회를 열었다. / 사진제공=KBS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애서 제작시사회를 열었다. / 사진제공=KBS
‘조들호2’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이 배우 고현정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제작시사회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조들호2’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한상우 감독은 고현정이 맡은 이자경 캐릭터에 대해 “이자경은 단순한 악인은 아니다. 시대가 낳은 피해자면서 독특한 소시오 패스다. 자신의 아픔에는 굉장히 민감하면서 타인의 아픔에는 둔감한 캐릭터”라며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데 목표 자체에는 정당성이 있다. 또 사회적 정당성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한PD는 고현정의 존재감과 연기력을 인정하면서 “이자경은 피해자면서 가해자인 역할이다. 이 양면성을 가진 연기를 누가 할 수 있을까, 고현정 밖에 없더라. ‘리턴’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하고 있지만 촬영을 하면서 옳은 선택이라는 생각을 확실히 하고 있다. 왜 고현정을 최고의 여배우라고 말하는지 알 것 같다”고 밝혔다.

‘조들호 2’는 오늘(7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