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장동민, 이상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장동민, 이상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장동민이 강원도 원주의 대저택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은 장동민의 강원도 원주 집을 방문했다. 1층에는 거실, 주방, 어머니방, 게스트룸이 있고 2층에는 거실과 장동민의 방, 지하에는 게스트룸, 스크린골프장, PC방이 있었다. 방은 모두 10개나 됐다.

이상민은 대저택에 가까운 장동민의 집을 보고는 “동민이 성공했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신동엽은 “장동민은 마음이 따뜻하고 주변 사람을 잘 챙긴다”며 “특히 가족들. 동민이 누나가 굉장히 많이 아프다. 누나를 위해서 모든 걸 결정한다. 저 집도 나중에 올 누나가 휠체어 때문에 불편하지 않게 턱을 다 없앴다”고 칭찬했다.

장동민은 “30대 때 여행 한 번 못 갔다”며 “내가 진정으로 하고 싶은 게 뭔가. ‘뭐 때문에 잠도 못 자고 먹을 것도 못 먹고 살지’라고 고민해봤다. 내가 궁극적으로 하고 싶은 건 전원 생활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원에서 살면서 사람들이 놀러 왔을 때 ‘잘 쉬었다 간다. 다음 주에 또 올게’라고 말하는 게 좋다. 언제쯤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좀 만 더 있다가’라고 하다간 70세가 돼도 못할 것 같았다. 40대에는 하고 싶은 걸 좀 해보자. 하고 나니 뿌듯하고 너무 좋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상민이 “이렇게 큰 집이 불편하지 않으냐”고 하자 장동민은 “형 온다고 어제 집 청소를 혼자 하다가 거짓말 안 하고 물집이 잡혔다”며 “청소 몇 시간 했는지 아느냐. 1층, 2층, 지하까지 다 하고 나니까 한 15시간?”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