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사진제공=20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사진제공=20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퀸의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한 배우 라미 말렉이 제 76회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레스 비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드라마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은 라미 말렉이었다.

제76회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라미 말렉/ 사진제공=20기폭스코리아
제76회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라미 말렉/ 사진제공=20기폭스코리아
라미 말렉은 “심장이 마구 뛴다. 터질 것 같다”며 “프레디 머큐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특히 시상식에 참석한 퀸의 브라이언 메이와 로저 테일러에 게 감사 인사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라미 말렉이 열연한 ‘보헤미안 랩소디’는 한국에서 장기 흥행 끝에 천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