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유연석(왼쪽), 손호준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신들이 직접 초대한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에 대해 말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유연석(왼쪽), 손호준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신들이 직접 초대한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에 대해 말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손호준이 “유노윤호가 도와주러 왔을 때도 열정적이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커피프렌즈’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커피프렌즈’는 손호준과 유연석이 지난해 했던 동명의 기부 프로젝트를 프로그램화 한 예능이다. 손호준과 유연석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 창고를 개조한 카페에서 바리스타가 돼 커피를 제공하고, 손님들은 원하는 대로 커피값을 낸다. 수익금은 전액 기부된다.

손호준과 유연석은 아르바이트생들을 직접 지인들로 초대했다고 한다. 손호준은 “가장 기억에 남는 친구는 유노윤호”를 꼽았다.

손호준은 “그 친구는 열정적이고 지는 걸 싫어하는 성격이다보니 기부 행사에 왔을 ?도 지기 싫어하는 모습이 나왔다. 본인이 나오고 난 뒤에 (자신이 출연했을 때 기부 금액이 가장 큰 지에 관해) 확인 전화를 계속 했었다”고 말했다.

손호준은 “윤호가 나왔을때 기부 금액 가장 컸다. 산다라박 나왔을 때 저한테 전화해서 ‘형 얼마 모였어요?’라고 물어봤다”고 덧붙였다.

손호준은 “윤호가 나온 부분이 정말 재밌을 것”이라며 “본인이 오기 전에 나름대로 기획을 하고 왔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커피프렌즈’는 4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