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공=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출연하는 배우 윤균상, 김유정의 색다른 모습이 공개됐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 제작진은 2일 명장면을 만들어낸 윤균상, 김유정의 미공개 사진을 보여줬다.

오솔(김유정)이 선결(윤균상)의 집에서 입주 도우미를 하면서 두 사람의 로맨스는 본격 시작했다. 앞서 오솔에게 고백했다가 거절당한 선결은 “나한테 반드시 반하게 만든다”고 선전 포고를 했다. 차회장(안석환)이라는 커다란 장애물을 만난 두 사람이 사랑을 키울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 핑크빛 설렘을 선사하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중심에는 윤균상, 김유정이 있다. 오솔의 기습 입맞춤으로 뜻하지 않게 첫 키스를 나눈 순간과 사다리에서 떨어진 오솔을 안아 든 선결의 눈 맞춤은 미공개 사진에도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또 다른 사진에는 선결이 오솔의 손을 잡고 자신의 마음을 확인한 두 번째 키스 전, 애틋한 눈빛이 담겨있다. 빨간 우산 포옹 장면도 윤균상과 김유정의 섬세한 호흡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얻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윤균상, 김유정의 연기 시너지와 남다른 호흡이 극에 설렘을 불어넣다.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