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일뜨청’ 비하인드/ 사진제공=JTBC
‘일뜨청’ 비하인드/ 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끈끈하고 훈훈한 팀워크가 빛나는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29일 ‘케미요정’ 김유정과 꿀잼력을 더하는 하드캐리 배우들이 총출동한 촬영장 뒷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솔이 선결(윤균상 분)의 입주도우미가 되기로 결심하면서 아찔하고 설레는 한 집 살이 로맨스가 시작됐다. 오솔이 선결의 집에 들어가게 된 결정적 이유는 바로 ‘가족’. 위기에 처한 아빠 공태(김원해 분)를 구하기 위해 나선 오돌(이도현 분)이 폭행 시비에 휘말리면서 동생의 꿈과 미래가 산산 조각날 위기에 처했다. 권비서(유선 분)는 오돌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대신 선결의 불결공포증 치료를 도울 것을 부탁했고, 이에 오솔이 입주도우미로 나선 것. 좋아한다는 고백은 없었지만 서로의 마음을 알고 있는 선결과 오솔의 한집살이는 모든 순간이 설렘이었다.

하지만 선결의 직진 고백은 차회장이란 커다란 걸림돌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고백도 전에 거절부터 당한 선결의 “나한테 반하게 만든다”라는 선전포고는 심박수를 높였고, 선결의 삶에 침투한 귀여운 세균 오솔이 결벽증을 치료할 슈퍼백신이 될 수 있을지도 기대를 한껏 끌어 올렸다.

시청자들의 공감과 설렘을 선사하는 중심에는 ‘케미 요정’ 김유정이 있다. 전천후 케미 요정답게 김유정이 있는 곳이라면 웃음꽃이 끊이지 않는다. 김유정을 중심으로 송재림, 유선, 김원해, 이도현, 민도희까지 한자리에 모인 단체 인증샷에는 추위마저 이기는 훈훈하고 끈끈한 팀워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공개된 비하인드 컷은 오돌의 문제 해결을 위해, 오솔이 선결의 집으로 떠나는 촬영장 뒷모습을 담은 것. 오솔을 배웅하는 김원해, 이도현과 절친 민도희의 걱정 어린 표정과 안전벨트 하나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세 사람의 일심동체 포즈는 깨알 웃음을 유발한다. 친남매보다 끈끈한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이도현, 민도희의 훈훈한 투샷도 미소를 머금게 한다.

김유정, 김원해, 이도현이 그려내는 현실감 넘치는 가족의 모습은 웃음과 감동, 공감까지 더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김원해는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부터 공태의 부성애를 깊이 있게 그려내며 공감을 더하고 있고, 김유정의 동생으로 분해 리얼남매 케미를 선보이는 이도현의 활약도 도드라진다.

포스 철철 넘치는 권비서 유선은 등장만으로 ‘길부자’ 김원해, 이도현을 얼어붙게 하다가도 자체발광 여신 미모를 자랑하는 인증샷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에서는 접점이 없었던 송재림과 유선, 김유정의 쓰리샷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추운 날씨에도 지친 기색 없이 현장을 훈훈하게 밝히는 배우들의 긍정 에너지가 모여 더욱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제작진은 “배우들의 끈끈한 팀워크와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연기 시너지를 증폭하는 원동력”이라며 “웃음과 감동, 공감까지 하드캐리 중인 배우들의 활약을 남은 6회에서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